이자 59억 가까스로 갚아
4월 만기 이자 500억 '산 넘어 산'
총 사업비가 31조원에 달하는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가까스로 부도 위기를 모면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 시행사인 드림허브PFV는 12일 만기가 돌아온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 이자 59억원을 은행 영업 마감시간인 오후 4시를 두 시간 정도 넘긴 6시께 갚는 데 성공했다.

ABCP 이자 상환으로 드림허브는 약 2주간 버틸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오는 25일 32억원, 27일 122억원 등 다음달 말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금융이자만 500억원에 달해 추가 자금 수혈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면 청산 수순을 밟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사업 최대주주인 코레일은 자금조달을 위해 대한토지신탁이 예치 중인 드림허브 손해배상 청구소송 승소액 257억원 가운데 보유 지분(25%)에 해당하는 64억원에 대해 지급보증을 섰다. 그러나 대한토지신탁이 승소액 257억원 전액에 대해 지급보증을 요구하면서 자금 마련이 늦어졌다. 결국 코레일과 사업 실무를 총괄하는 용산역세권개발은 이날 대한토지신탁과 마라톤 협상을 벌인 끝에 64억원 지급에 합의, 간신히 이자 59억원을 갚았다.

드림허브는 코레일의 토지반환 채권을 담보로 여덟 차례에 걸쳐 ABCP를 발행, 자금을 조달했다. 앞으로도 ABCP 만기가 돌아오면 그때마다 이자를 갚아야 한다. 3000억원 이상의 추가 자금이 들어와야만 사업 정상화가 가능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드림허브가 금융이자를 갚지 못하면 채무 불이행 상태에 빠진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청산 절차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 이럴 경우 코레일은 이미 받은 땅값 2조6000억원 및 땅값 반환 조건으로 발행한 2조4000억원의 자산담보부증권(ABS)과 ABCP도 반환해야 해 최대 5조원 안팎의 자본이 잠식된다. 롯데관광개발과 삼성물산 등 29개 민간 출자사들도 드림허브에 투입한 자본금 7500억원을 날리게 된다.

급한 불을 끈 코레일은 자금지원 등을 놓고 민간 출자사들과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코레일은 사업 무산 시 민간 출자사들에 돌려줘야 할 토지대금 등 청산자금 3073억원을 담보로 한 ABCP 발행에 찬성하는 대신 삼성물산이 갖고 있는 랜드마크 빌딩 시공권(1조4000억원) 반환과 민간 출자사의 기득권 포기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