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은 설을 앞두고 협력업체들이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공사대금 1200억원을 조기에 집행한다고 6일 발표했다. 현대건설은 또 협력업체 지원을 위해 작년에 13개 우수 협력업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등 6개 해외 현장 방문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조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 저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동반성장펀드 조성에도 참여했다.

회사 관계자는 “협력사와 상생협력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대·중소기업 간 상생 경영의 모범을 제시해 발전적인 협력관계를 형성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