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소형아파트 확대 적용’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개포지역 재건축 예정단지들을 4·11 총선 이후 방문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계기로 서울시와 주민 간 갈등이 해소될지 주목된다.

박 시장은 30일 오후 서울 개포동 주공아파트 1~4단지 및 개포시영 재건축추진위원장 5명과 면담을 갖고 “재건축 절차는 총선과 무관하며 원칙에 따라 가능한 한 빨리 추진하겠다”며 “총선 이후 직접 현장을 방문해 의견을 나누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포 재건축 예정단지들은 지난달 초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가 기존 재건축 계획안에 소형아파트 건립 비율을 규정상 최소 기준인 ‘신축 가구 수의 20%’보다 늘려서 기존 소형주택의 ‘최대 50%’까지 반영하도록 권유하는 바람에 주민 반발이 거세진 곳이다.

권상득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조합 이사는 “박 시장은 이날 답변을 거의 안 하고, 의견을 듣기만 했다”며 “민감한 시기가 지나면 철저히 현장을 살펴보고 도시환경정비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말했다.

개포지구 내 재건축 추진 단지들은 지난 29일 열린 도계위 소위원회 심의결과를 이날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각 추진위들은 주말 동안 대의원회의를 열고 심의결과에 대한 향후 대응방안 등 후속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개포지구 추진위원장들의 이번 시장 면담은 개포동이 포함된 ‘강남을’에 출마한 정동영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최근 총선 유세 과정에서 재건축 단지들을 방문해 “서울시장과 주민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한 이후 이뤄진 것으로, 일각에서는 ‘표를 의식한 정치적 판단이 개입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박 시장과 개포지구 추진위원장들의 면담이 성사됐지만, 내달 4일 총선 이전에 열리는 마지막 도계위 심의에서 개포지구 재건축 단지의 정비계획안건이 다뤄질지는 미지수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문혜정/정소람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