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5월 주택공급 동향
수도권과 지방 주택시장이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방은 분양 · 준공 실적이 크게 늘었으나 수도권은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21일 국토해양부의 '5월 주택공급 동향'에 따르면 지방의 공동주택 분양승인 실적은 2만2892가구로 전달에 비해 104.6% 증가했다. 반면 수도권은 1만2448가구로 30.2% 감소했다. 전국 분양 실적은 총 3만5340가구로 21.7% 늘어났다.

경기도 분양은 43.3% 줄어든 6738가구,서울은 7.8% 감소한 3983가구였다. 지방은 부산 해운대, 세종시 등에서 대규모 단지를 분양해 123% 증가했다.

입주 물량을 가늠할 수 있는 준공 실적에서도 지방과 수도권은 큰 격차를 보였다. 지방에선 총 1만2545가구의 주택이 준공돼 전달보다 103.3% 증가했으나 수도권에선 8580가구만 지어져 41.5% 감소했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