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아파트 조사..수도권 평균 대비 3.2배 올라

수도권의 전세금 상승세를 강남 3구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이달까지 3.3㎡당 전세금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송파구, 서초구, 강남구 순으로 조사됐다.

송파구는 3.3㎡당 전세금이 지난해 2월 670만원에서 현재 871만원으로 201만원 올랐다.

서초구는 이 기간에 189만원 올라 976만원, 강남구는 180만원 뛰어 1천114만원을 기록했다.

강남 3구의 3.3㎡당 평균 상승폭은 190만원으로, 수도권 전체 평균 상승폭(458만원→517만원ㆍ59만원)의 3.2배에 달했다.

닥터아파트는 강남 3구의 전셋값이 강세를 보인 것은 잠실리센츠·파크리오·반포자이·삼성동 힐스테이트 등 대단지 아파트의 입주가 마무리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강남 3구 다음으로는 과천시와 동탄신도시가 153만원씩 오른 912만원, 464만원을 기록했다.

광진구(141만원), 하남시(118만원), 강동구(116만원), 용산구(114만원), 양천구(102만원)도 오름폭이 비교적 컸다.

닥터아파트 이영진 리서치연구소장은 "내년 예정된 수도권 입주물량이 올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기 때문에 강남권을 비롯한 수도권 전세가 상승폭이 더 커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