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건설사들이 내년 한 해 전국에서 공급 예정인 아파트는 올해보다 22% 늘어난 20만6000채에 이를 전망이다.

29일 대형 주택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주택협회가 80여 회원업체를 대상으로 내년도 주택 공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52개사가 전국에서 20만6000채를 내놓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올해 연초에 발표했던 공급 예정 물량인 16만8762채보다 22.5%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올해보다 74.4% 증가한 10만22채를 쏟아낼 예정이고,서울에서는 3만3253채,인천은 2만84채 등을 계획 중이다. 이로써 수도권 전체 물량이 올해 대비 33.3% 늘어난 15만3359채에 달한다. 전국 물량의 70%를 웃도는 수준이다. 지방은 올해와 비슷한 5만3396채로 예정됐다.

공급 유형별로는 시행사(개발업체)에서 공사만을 의뢰받아서 공급하는 주택이 올해보다 62.8% 증가한 12만4104채로 집계됐다. 건설사들이 경기침체와 금융위기로 땅을 매입해서 직접 개발하는 자체사업 규모를 크게 줄인 때문이다. 재개발 · 재건축 물량도 올해 대비 19.7% 감소한 5만7704채 정도로 예상된다.

수요자들이 주목해볼 만한 2000채 이상 대단지는 남광토건 · 신동아건설 등이 준비 중인 김포시 고촌면 신곡리 단지(3884채),SK건설이 선보일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단지(3455채),동문건설이 평택시 칠원동에서 내놓을 단지(3116채) 등 15곳이 꼽힌다. 연말쯤에 나올 서울시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4구역 재개발 단지도 공급물량이 4047채에 달한다.

한국주택협회 관계자는 "내년에는 올 상반기 신규공급을 미뤄온 업체들이 많은 탓에 계획물량이 크게 줄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영신 기자 ys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