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남해안권 개발 어떻게
정부가 2일 지역발전위원회(3차)를 통해 확정한 '초광역 개발권 기본구상'은 동 · 서 · 남해안과 남북접경지역을 '개방형 미래성장축'으로 육성하기 위한 청사진을 담고 있다. 권역별로는 △남해안(선벨트)은 동북아 산업 · 물류 · 관광 등 경제허브 △동해안(블루벨트)은 에너지 · 관광 등 녹색성장 전진기지 △서해안(골드벨트)은 동북아 국제비즈니스 거점 및 신산업벨트 △접경지역(평화에코벨트)은 남북교류 및 평화 · 생태벨트로 각각 개발된다.

이 기본구상을 토대로 내년 상반기까지 권역별 세부 종합계획이 확정되면 정부가 추진 중인 초광역권(4대 벨트) · 기초생활권(163개 시 · 군) · 광역경제권(5+2) 등 이른바 '3차원적 지역발전정책'이 본격 실행단계에 접어든다. 개별 행정구역 단위로 이뤄지던 지역개발이 연계 · 통합된다는 얘기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과거와 달리 차별화된 지역 특성을 살려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사업계획이 많다"며 "내륙과 해안을 연계해 같이 발전하도록 한다면 20년쯤 후에는 우리나라 전체가 균형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해안-일주철도 복선 · 전철화

부산 · 경남 · 전남과 제주일대(35개 시 · 군)가 지중해에 버금가는 세계적 해양관광 · 휴양벨트와 경제물류 거점으로 육성된다.
[초광역 개발권 기본구상] 남해안 일주철도 복선·전철화…東西철도망과 잇는다

우선 한려수도권(통영 · 거제 · 여수)을 중심으로 외국인 관광단지,친환경 리조트 등을 갖춘 국제위락단지가 조성된다. 다도해권(신안 · 진도)에는 해양레포츠 및 레저단지,외국인 별장지대,크루즈 등을 갖춘 미리내 섬벨트(갤럭시 아일랜드)로 개발되고,남도문화권(강진 · 완도 · 보성 · 하동)에는 슬로시티(Slow City),헬스케어단지 등이 들어선다. 요트 등 해양레포츠 기반 조성을 위해 수영만과 통영 여수 목포 제주 등이 거점 마리나로 변모한다.

특히 남해안 일주철도를 복선 · 전철화한 뒤 동서철도망과 연계해 'ㅁ'자형 고속화철도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고속철도(KTX)와 달리 기존 노선을 복선 · 전철화해 운행속도를 높이는 철도망이다. 내륙연계 고속도로,동서연결 연륙교 등도 건설된다. 또 부산 · 남동 · 남서권에는 조선기자재,해양플랜트,레저선박 등 조선특화산업단지도 들어선다.

◆동해안-'휴양 · 헬스케어 메카'로

동해안권은 울산 · 강원 · 경북지역(15개 시 · 군)을 대상으로 에너지 · 관광 중심의 '블루파워벨트'를 조성한다. 강원 삼척에 LNG기지가 건설되고 울진 · 월성 · 고리는 원자력,울산은 석유를 중심으로 에너지 공급 기반시설이 대폭 확충된다. 저탄소 녹색시범도시(강릉),그린에너지타운(울릉 · 영덕)도 조성된다. 동해가스전,가스하이드레이트(울릉) 등 해저자원 개발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또 설악~금강권(자연환경),경주권(역사문화)을 중심으로 울릉도 · 독도 등과 연계한 국제 관광거점을 조성하고 '휴양 · 헬스케어 관광산업'도 집중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동서 연결철도(원주~강릉) 건설과 남북 교통망 연결도 추진된다. 울산 · 포항항은 물류거점,속초 · 동해항은 북방교역기지로 각각 육성키로 했다.

◆서해안-아산만 '디스플레이 허브'로

서해안 골드벨트의 경우 인천 · 경기 · 충남 · 전북지역(25개 시 · 군)을 지식 · 첨단산업 융복합벨트로 조성한다는 전략을 담았다.

우선 인천공항 주변을 비즈니스 · 쇼핑 · 관광 · 숙박기능이 결합된 이른바 비티마이스(BTMICE) 복합단지로 조성해 글로벌 거점기능을 강화키로 했다. 또 아산만 일원은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허브로 육성하고,파주 · 평택지역은 디스플레이산업의 첨단소재 및 부품 집적단지로 개발된다.

새만금에는 신재생에너지산업단지,대형 과학연구시설을 조기 유치하고 화성 · 시흥 · 안산 등 경기만권은 그린에너지산업과 부품소재 생산기능을 맡게 된다. 충남 태안은 수려한 자연환경을 활용해 국제관광 거점으로 개발한다.

이를 위해 인천 · 평택 · 당진 · 군산 · 새만금 등 물류 거점을 연결하는 서해안 철도와 도로를 조기 완공하고 연안 초고속페리를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경인운하(아라뱃길) 연계루트를 개발해 수도권의 크루즈 · 해양레저 수요에도 대비하기로 했다.

◆향후 일정

정부는 이번에 마련된 초광역개발권 기본구상을 토대로 내년 5월까지 구체적인 프로젝트와 일정,재원마련 방안 등을 담은 권역별 종합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 내년 초 동서남해안발전특별법을 가칭 '동 · 서 · 남해안 및 내륙발전특별법'으로 바꿀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프로젝트별로 지자체와 사업시행자가 재정지원,민자유치 등을 통해 이르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사업에 나설 전망이다.

정부는 특히 우선 시행가능 사업과 단계적 검토 · 추진사업으로 구분한 뒤 국가재정계획과 연계해 재정지원 방안을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광역경제권 간 상생 · 협력의 핵심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섬진강 100리 테마로드' 등 연계 · 협력사업부터 시행하고 재정도 우선 지원할 계획"이라며 "개발효과를 확산시키기 위해 내년 1분기까지 '내륙벨트 기본구상'도 확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강황식 기자 his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