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가장 전세가격이 비싼 아파트는 어디일까.

5일 부동산정보업체 스피드뱅크에 따르면 이날 현재 국내 아파트 중 전세가 10억원 이상의 고가 전세 아파트는 모두 3천54가구로, 이중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1차 409㎡ 복층형의 전세가가 22억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타워팰리스 1~3차 복층형 대형 아파트는 고가 전세 아파트 순위 1위부터 7위까지를 휩쓸었는데, 2차 333.8㎡형과 3차의 340.4㎡형이 각각 19억5천만원으로 공동 2위였고, 3차 330.5㎡형이 18억5천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타워팰리스 외에는 강남구 신사동 `중앙하이츠파크' 370.2㎡형과 용산구 한강로 `대우트럼프월드3' 327.2㎡형이 각각 16억5천만원으로 공동 8위, 서초구 반포동 `SK뷰' 271㎡형이 타워팰리스3차 327.2㎡형과 함께 16억원으로 공동 10위였다.

지역별로는 강남구에만 10억원 이상 전세 아파트 2천10가구가 몰려 있었고 서초구 781가구, 용산구 216가구, 영등포구 여의도 22가구 등의 순으로 고가 전세아파트가 많았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inishmor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