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에 입주되는 서울 아파트 물량이 2월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돼 가을 이사철 전세대란이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9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주상복합·임대 포함)는 49개 단지 2만5654가구이지만 이 가운데 서울은 고작 807가구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올 두 번째로 적은 물량이며 지난해 9월(1만1179가구)과 비교해 7% 수준에 불과하다.



300가구가 이상 중대형단지는 한 곳도 없으며 가장 규모가 큰 단지는 광진구 자양동 이튼타워리버v(280가구)가 유일하다. 이곳 마저 112~257㎡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어 소형 매물 품귀현상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이 때문에 지난해와 올해 초 급락했던 전셋값이 1년 전 수준으로 다시 회복되면서 이사철인 9월에 전세난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다행히 경기도와 인천의 9월 입주물량은 넉넉한 편이다. 경기 7613가구와 신도시 3669가구, 인천 3491가구 등 1만4773가구에 달해 올들어 최대 입주물량이다.



하지만 수도권 전세난이 해소될 수 있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 입주 물량의 상당부분이 임대 물량이기 때문이다. 오산 세교지구 (2952가구), 판교신도시(998가구) 광명 소하지구(593가구) 용인 흥덕지구(866가구) 등 주요 지역 물량이 모두 임대아파트다.



한편 지난 한주(10~14일)간 서울 등 수도권 전셋값 전체 상승률이 0.10%를 기록해 올들어 주간 상승률로는 최고 수준을 기록하는 등 지난 2월13일 이후 6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