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807구 불과...경기, 인천은 올들어 최고치

다음달 서울지역 아파트 입주 물량이 충분하지 않아 전세 부족 현상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이에 비해 경기, 인천 지역은 올들어 가장 많은 아파트가 입주해 전세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 조사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아파트(주상복합, 임대 포함) 입주 물량은 총 49개 단지 2만5천654가구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서울의 입주 아파트는 807가구로 지난 2월 이후 올해 들어 두번째로 적었고, 지난해 9월(1만1천179가구) 대비 7%에 불과했다.

서울지역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은 지난해 서울 잠실 재건축 아파트와 올해 초 서초 반포 자이 등 대규모 아파트 단지 입주가 마무리되면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때문에 지난해와 올해 초 급락했던 전셋값이 1년 전 수준으로 다시 회복되면서 이사철인 9월에 전세난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서울과 달리 경기와 인천의 입주 물량은 올들어 최고치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1천282가구, 인천 3천491가구 등이다.

경기도에서는 파주 신도시 한라비발디 937가구가 다음달 중순부터 입주하고, 판교신도시에서는 주공 휴먼시아 등 3개 블록에서 998가구의 집들이가 이어진다.

오산 세교(2천952가구), 광명 소하지구(593가구), 용인 흥덕지구(866가구)에서는 임대아파트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또 인천에서는 3천331가구의 대규모 단지인 신현e-편한세상하늘채가 다음달 입주를 시작한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s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