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오르는 주택시장 '대출 규제설' 솔~솔…투자 시나리오 긴급점검





[커버스토리]



8월 부동산시장은 정부 관계자의 입에서 시작됐다. 기획재정부 · 금융위원회 등 관계 당국에서 금융규제 강화로 집값상승을 차단하겠다는 말이 잇따랐기때문이다. 현재 서울 강남 3구(강남 · 서초 · 송파구)에만 적용되고 있는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하고,주택담보인정비율(LTV)도 추가로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윤증현 기획재정부장관은 10일 "추가적 부동산대책이 필요치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지만,수요자들은 곧이듣지 않는 분위기다. 일단 금융규제 가능성을 내비친 이상 앞으로 시장상황에 따라 정부는 언제든 금융규제 카드를 던질 수 있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휴가철 잠시 주춤했던 서울 · 수도권 집값은 지난주부터는 상승폭이 다시 커졌다. 이번 주에도 오름세가 지속되고,9월까지 상승레이스가 이어진다면 추가 규제가 필요치 않다던 정부 태도는 언제든지 달라질 수 있다.

부동산시장 전문가들도 올 가을 · 연말 주택시장이 정부 정책방향에 따라 크게 달라질 것이란 데는 이견이 없다. 특히 풍부한 유동성과 규제완화,수급 불균형 등 집값 상승요인이 하락요인(금리인상,경기침체)보다 탄탄하기때문에 3,4분기 집값이 뛸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로써 정부는 결국 시기의 문제일 뿐 조만간 규제카드를 다시 내놓을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특히 정부규제 가운데 금융규제가 가장 손쉽고 빠르게 쓸 수 있어서 맨 먼저 선보일 공산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수요자들은 내집마련과 투자전략을 어떻게 세워야 할까. 정부의 금융규제는 언제쯤 이뤄질까. 금융규제의 주택시장 파급력은 어느 정도일까. 이번 주 '머니 앤 인베스팅'에서 다뤄봤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