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와 GS리테일 등 대형 유통업체들이 기업형 슈퍼마켓(SSM)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하면서 기존 상권의 재편과 변화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26일 상가투자정보업체 상가뉴스레이다에 따르면 현재 운영중인 대형 유통업체의 SSM 매장은 홈플러스 150여 개, GS슈퍼마켓 120여 개, 롯데슈퍼 130여 개 등 400여 개에 이른다. 여기에 이마트도 지난달 30일 240㎡(73평) 규모의 서울 상도점을 시작으로 연내 30여개의 개점을 목표로 SSM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상황이다.

이같은 대형 유통업체들이 SSM 사업을 확대하면서 해당 지역의 소규모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 상인들의 매출 감소로 인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SSM을 중심으로 새로운 상권이 형성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SSM 매장의 입점으로 분산돼 있는 동네 상권들이 SSM 매장을 중심으로 집중화되면서 소비자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재편된 상권 내 업종간의 시너지효과를 높이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SSM은 대형 할인마트와 달리 규모가 작고 중복되는 업종이 상대적으로 많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기업형 슈퍼마켓 이용이 증가하면 SSM 인근 지역에 상권이 형성되고 특히 SSM이 입점돼 있는 상가의 경우 활성화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실제로 SSM이 입점해 운영중인 상가들의 분양성적이 나쁘지 않게 나타나고 있어, SSM 매장의 집객력에 묻어가려는 투자자와 예비 창업인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상가뉴스레이다의 선종필 대표는 "유통업체들이 기업형 슈퍼마켓 사업을 경쟁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지적 상권들의 상권 재편이 예상된다"며 "일부 업종의 타격이 현실화되고 있지만, 투자자와 예비창업인 입장에서는 배후 주거지역과 SSM 매장간의 이동 동선, 취급 품목 등을 고려해 입지와 업종을 선정한다면 집객력을 공유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