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현장 포커스] 부천 '송내 자이'‥ 서울 접근성 뛰어나고 단지 옆에 山 '매력'

GS건설이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송내동 409의 3 일대에 지은 아파트 '송내 자이'가 29일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송내 자이는 지하 3층,지상 20층 9개 동에 공급면적 기준 △81㎡ 104세대 △106㎡ 172세대 △149㎡ 120세대 △155㎡ 40세대 등 총 436세대로 구성됐다.

2007년 7월 분양 당시 중소형은 1순위에서 마감된 반면 149㎡ 이상은 3순위에서도 대거 미달됐다. GS건설 관계자는 "분양당시 149㎡ 이상의 경우 총 분양가가 6억원을 넘어 은행 대출규제를 받게 되면서 분양률이 낮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입주를 앞두고 상황이 달라졌다. 단지가 제 모습을 갖추면서 미분양 물량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다는 게 분양관계자의 설명이다. 현재 149㎡ 이상인 중대형만 50세대 정도 남아있는 상태다. 현장에 샘플하우스를 마련해놓고 잔여물량을 분양 중이다.

송내 자이는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단지 북측으로 서울과 인천을 잇는 경인로가 거의 맞닿아 있으며 서울외곽순환도로 송내IC는 단지에서 빤히 보일 정도다.

송내IC를 타면 경인고속도로 및 제2경인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등으로 연결된다.

또 지하철 1호선 송내역이 단지에서 400m 정도 떨어져 있어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송내역은 용산행 급행열차가 정차하는 역으로 급행을 이용하면 신도림까지 약 17분,용산까지 약 25분 정도 걸린다.

단지가 산을 끼고 있는 것도 매력요소다. 송내 자이는 부천에서 가장 높은 산인 성주산 자락에 있어 단지 남쪽의 일부 세대에서는 산 조망도 가능하다. 또 쾌적한 주거여건을 위해 전체 사업부지의 20%를 공원으로 조성했다.

[입주 현장 포커스] 부천 '송내 자이'‥ 서울 접근성 뛰어나고 단지 옆에 山 '매력'

GS건설은 부천에서 처음으로 공급하는 '자이'아파트란 점을 고려해 단지 외관과 조경은 물론 내부 마감을 고급화시켰다. 건물 외관 3층부까지 석재로 마감했으며 상층부는 주경과 야경을 고려한 특화된 옥상옥탑과 차별화된 경관조명을 꾸몄다. 주차장은 100%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다양한 화훼류와 장송,자작나무 등을 심고 생태연못과 실개천을 꾸며 자연친화적 단지 느낌을 살렸다.

지하에는 830여㎡ 규모로 헬스장과 8개 타석의 골프연습장 등을 갖춘 GS건설 특유의 주민공동시설인 자이안센터가 설치됐다.

실내에는 침실마다 붙박이장을 들이고 거실 아트월은 대리석과 석재로 시공됐다. 주방에는 광파오븐과 식기세척기,음식물 탈수기,쌀냉장고 등을 분양가에 포함시켜 설치하고 수납공간을 넉넉하게 마련했다. 매매는 분양가(3.3㎡당 1100만~1360만원) 수준에서 호가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