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분양권 있다" 투자자 유혹
서울시 송파구와 경기 성남시 일대에 조성되는 위례(송파)신도시 예정지에 향후 특별분양 여부가 불투명한 '물딱지'가 나와 수요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5일 토지공사 및 일선 공인중개사들에 따르면 최근 "향후 위례신도시에 입주할 수 있는 분양권을 주겠다"는 인터넷 광고와 전화 마케팅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도시 등 택지개발지구 내에서는 일정 요건을 갖춘 가옥 소유 원주민에게 희망에 따라 택지 또는 주택을 특별공급하고 있으며 영업이나 영농을 영위하는 원주민에게도 20~27㎡ 크기의 생활대책용지를 특별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분양권이 특별공급 대상자가 확정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시장에 돌아다니고 있어 문제다.

특별분양권 매매를 알선하는 업자들은 위례신도시에 공급될 109㎡ 아파트와 생활대책용지 27㎡를 제시하며 "8000만원만 투자하면 특별분양권을 얻을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특별분양권은 원가로 분양하므로 최소 2억원은 벌 수 있다 △시간과 물량이 별로 없다 △토지공사가 특별분양권 대상에 대해 현지 실사를 진행 중이다는 말로 투자자들의 판단을 흐리게 만들고 있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위례신도시의 경우 특별공급 대상자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여서 지금 판매되고 있는 분양권은 나중에 분양권을 받지 못하고 돈만 날리는 '물딱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 분양권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하더라도 지금의 거래는 등기가 없이 이뤄지고 있어 여러 사람에게 2중,3중으로 팔 수 있다는 점도 문제다. 이 경우 특별분양권은커녕 투자금 전체를 날릴 공산이 크다.

토지공사에는 최근 특별분양권 권유를 확인하거나 피해상담을 요청하는 전화가 늘고 있다. 현재 토지공사가 원주민 보상을 위한 기본 조사를 진행 중인 것은 사실이지만 특별분양권 부여 여부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10년 이후에나 확정될 예정이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택지개발예정지구 공람공고일 이후에 설치한 축산,비닐하우스 등 영농행위에 대해서는 특별분양권이 부여되지 않는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택지개발예정지구 공람공고일은 위례신도시의 경우 송파구는 2006년 1월3일,성남시는 같은 달 31일이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