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은행들이 2차로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한 중소 건설ㆍ조선사 중 8개사에 대해 워크아웃을 추진한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차 건설ㆍ조선업 신용위험평가에서 C등급(워크아웃)을 받은 15개사 중 3개사는 워크아웃을 졸업했고, 7개사는 경영정상화 계획을 확정했으며 1개사는 채권금융회사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C등급을 받은 송촌종합건설, 영도건설, 중도건설, 태왕 등 4개사는 워크아웃을 중단하고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금감원은 D등급(법정관리)을 받은 5개 업체도 대체로 경매 등 채권 회수절차에 들어갔거나 기업회생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1차 신용위험평가에서 C등급을 받은 14개 건설ㆍ조선업체들은 대부분 워크아웃을 통해 본격적인 경영정상화가 추진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