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위례)신도시에서 특별분양권을 싸게 판다는 사기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5일 한국토지공사에 따르면 인터넷이나 전화를 통해 위례신도시의 아파트 또는 생활대책용지를 싼 값에 판다는 광고가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광고에 현혹됐다가는 특별 분양을 받기는 커녕 원금까지 날릴 가능성이 크다고 토공은 설명했다.

이들 광고는 택지지구내 원주민에게 택지 또는 주택을, 영업이나 영농 및 축산을 영위하는 사람에게는 20-27㎡규모의 생활대책용지를 각각 특별 공급한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그러나 위례신도시 사업자인 토지공사는 특별 공급받을 대상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따라서 현재 상황에서 특별 공급분을 사고 파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얘기다.

더군다나 특별공급분 매매는 등기없이 이뤄지기 때문에 2중, 3중으로 판매될 가능성이 높아 향후 특별 분양분을 받을 수 있다는 보장도 없다.

토지공사는 현재 지상물건 보상을 위한 기본조사를 진행하고는 있지만 특별 분양권을 받을 대상자는 2010년 이후에나 심사를 통해 확정된다면서 사기 광고에 현혹돼 피해를 입지 말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