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 갈등 없어 기간 단축, 2~3년 안에 철거ㆍ착공 가능
공무원 임대아파트 재건축‥일반분양, 잠실재건축보다 많아 강남 공급 '숨통'

서울 강남권 내 공무원 임대아파트 재건축은 이 지역 아파트 공급의 숨통을 터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개포주공8단지와 9단지 인근의 민간 재건축 추진 아파트의 일부 집값이 이달 들어 2006년 전 고점을 돌파하는 등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최근의 집값 불안을 잠재우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개포주공 8 · 9단지와 고덕주공 8단지 등 3개 단지의 전체 세대 규모(3070채)와 대지면적(18만4700㎡) 자체는 강남권의 다른 재건축 아파트와 비교해 그렇게 큰 편이 아니다. 강동구의 고덕시영아파트와 비슷하며 강남구에서도 대지면적 16만㎡에 2840채 규모의 개포주공 4단지보다 조금 큰 수준이다.

하지만 일반분양 물량만을 놓고 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공무원 임대아파트의 경우 조합원 분양물량이 전혀 없는만큼 재건축을 통해 지어지는 최대 3800채의 물량이 그대로 일반분양으로 나올 전망이기 때문이다. 2007년과 2008년 2만5000여채가 입주하며 '입주폭탄'으로 인근의 집값과 전세가를 떨어뜨렸던 잠실주공 1~4단지와 잠실시영 아파트 재건축의 경우에도 일반물량은 3224채에 불과했던 점을 감안하면 어마어마한 물량이다. 특히 잠실 쪽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일반분양 물량에 전용면적 85㎡ 이상 중대형 아파트는 전무했던 것과 달리 공무원 임대아파트 재건축에서는 중대형 아파트가 많이 공급될 가능성이 크다.
공무원 임대아파트 재건축‥일반분양, 잠실재건축보다 많아 강남 공급 '숨통'

곽창석 나비에셋 사장은 "잠실지구와 반포지구 이후에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재건축사업이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수급 개선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서울 지역에는 주로 재개발 · 재건축을 통해 주택이 공급되다보니 순증가분이 많지 않았는데 공무원 임대아파트 재건축은 전체 물량이 순증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정비업체 선정 등 추가 비용도 들이지 않고 1980년대 초반 조성했던 택지에서 사업을 추진하다보니 원가가 크게 낮을 전망이지만 분양가는 그리 저렴하지 않을 전망이다. 공무원들이 누리던 혜택을 줄여서 공무원연금의 재원 확보를 하려는 것인 만큼 주변 시세에 비해 싸게 분양할 경우 공무원 사회의 반발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사업 추진 과정에서도 해당 아파트에 살고 있는 공무원들과 공무원노조 등의 반발이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관련 계획을 공식 발표하기 전에 거주 공무원들이 옮겨갈 대체지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부 관계자는 "대체지 마련이 쉽지 않으면 재건축한 아파트의 일부를 다시 공무원에 임대하고 나머지를 민간에 분양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최근 국토해양부에 송파신도시 내에 대체지를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아파트 거주 공무원들에게도 '재건축 시 이주하겠다'는 확약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