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오페라하우스 '송도 아트센터' 개발 탄력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 업무지구 내에 세계적인 복합문화예술단지로 추진 중인 '송도 아트센터'의 사업진행을 총괄 지휘할 CM(건설사업관리)업체로 한미파슨스를 선정함에 따라 개발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송도국제도시 업무지구내 1,3,6공구 일대 복합문화단지 11만2346㎡(3만3985평)에 들어설 '송도 아트센터'에는 1800석 규모의 메인콘서트홀,오페라하우스 메인홀(1400석),다목적홀(500석) 등과 부대지원시설,예술학교,학교부대시설(기숙사,도서관 등)등이 들어선다. 설계과정 초기부터 지휘자 정명훈 씨의 자문을 반영을 하는 등 세계적 수준의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아트센터가 완공되면 정 씨가 설립한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APO)가 들어올 예정이다.

한미파슨스는 3400억원이 투입될 메인콘서트홀의 사업비 · 공정 · 설계 · 품질 · 안전관리 등 사업 전반에 걸친 기술관리업무를 수행한다.

/박영신 기자 ys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