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인수.합병(M&A)에 나섰다가 유동성이 악화한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대한 채권단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1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M&A로 인한 유동성 부담에서 벗어나려면 대우건설을 다시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금호의 유동성 해소 방안 중에서 올해 말 행사가 예정된 대우건설 풋옵션의 만기를 연장해주는 것은 추후 더욱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해결책이 될 수 없고 금호생명 등 다른 계열사를 팔아봐야 유동성 문제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단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금호 측에 사모주식펀드(PEF)를 조성해 대우건설의 풋옵션(주식)을 매입해주겠다고 제안했다.

대우건설 풋옵션이란 금호그룹이 2006년 대우건설을 인수하면서 재무적 투자자들로부터 3조5천억 원 정도를 지원받는 대신 올해 말까지 대우건설 주가가 행사가격인 3만1천500원을 밑돌면 이들에게 차액을 보전해주기로 한 계약을 말한다.

현재 대우건설 주가가 1만300원에 불과해 올해 말 풋옵션이 행사되면 그룹은 3조~4조 원을 들여 차액을 보전해줘야 한다.

투자자들이 풋옵션을 행사하면 금호 측의 대우건설 보유 지분은 현 32%대에서 72%대로 높아진다.

그러나 금호는 PEF에 풋옵션을 넘겨 유동성 압박에서는 벗어날 수 있으나 대우건설을 그룹에서 완전 계열분리해야 하기 때문에 풋옵션(지분)과 함께 경영권도 넘겨야 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시가에 지분을 인수하되 금호에 추후 되살 수 있는 우선매수청구권을 부여할 것"이라며 "금호는 일단 시가에 팔지만 3~5년 뒤 시장상황이 개선되면 차익을 돌려받을 수 있고 원하면 다시 되살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미 산업은행은 동부그룹의 재무구조 개선을 돕기 위해 PEF를 통해 동부메탈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답답한 상황임을 호소하고 있다.

금호 측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매각이 지연되고 있지만 금호생명 매각을 추진 중이며,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 매각도 검토 중이나 대우건설 매각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채권단은 재무개선 약정 체결 대상 9개 대기업그룹 중 금호 등 1~2개 대기업그룹에 대해서는 우선 큰 틀에서 재무개선 약정(MOU)을 맺는 데 합의하고 세부 약정 내용에 대해서도 6월 중에도 추가 협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indig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