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신문이 선정하는 '2007년 하반기 주거문화대상' 시상식이 4일 본사 18층 다산홀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종합대상을 수상한 한일건설 장종수 사장(앞줄 왼쪽 여섯 번째)을 비롯한 18개 부문별 수상 업체 관계자,본사 신상민 사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한경 주거문화대상에는 모두 76개 주택업체 응모작이 경합을 벌인 결과,한일건설의 '마산 진동 한일유앤아이프라임' 단지가 종합대상을 차지했다.

이어 아파트부문 대상에는 한진중공업건설부문.현진,웰빙아파트부문 대상은 LIG건영.남광토건,주상복합무문 대상은 한화건설.신성건설 등의 응모작이 각각 뽑혔다.

또 브랜드대상 신도.동양건설산업 △오피스텔대상 삼우디앤씨 △타운하우스대상 극동건설.동원시스템즈 및 드림사이트코리아 △리조트대상 이앤씨건설 △상가대상 STA건설 △아파트형공장대상 엔에스이젠 △단지조경대상 이원건설 △홈네트워크대상 동문건설 △환경친화대상 엠코 △마케팅대상 우림건설 △해외부문대상 동일하이빌 △고객만족대상 금호건설 △베스트경영대상 현대건설 △우량기업대상에는 포스코건설 등이 선정됐다.

박영신 기자 ys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