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에 청약할 때 수요자들은 '투자가치'와 '품질'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정보업체인 부동산114가 지난 1년 새 분양을 받았거나 향후 3년 안에 분양받을 계획이 있는 온라인 회원 127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아파트 청약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 응답자의 69%가 '투자가치'를 꼽았다.

특히 투자가치를 우선시하는 비율은 연령대별로 40대가 73.1%로 가장 높았고 △30대 72% △50대 이상 65.6% △20대 60.1% 순이었다.

이어 '교통여건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67.2% △공원 등 자연환경 50.2% △교육여건 45.3% △편의시설 38% △브랜드 27.8% 등이었다.

단지 내부에 대해서는 60.8%가 '시공품질'을 가장 중시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조망,단지 규모,향(向) 등은 선호비율이 50%를 밑돌았다.

정영실 부동산114 연구원은 "주요 수요층인 30~40대가 투자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것을 볼 때 아파트가 여전히 주요 재테크 수단으로 일반에 인식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품질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조사 결과는 분양가상한제 확대로 아파트 품질이 떨어질 경우 분양률 등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정호진 기자 hj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