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남사면에 570만㎡ 신도시

용인 성남 파주 안양 등 수도권 주요 지방자치단체들이 개발 청사진을 잇따라 내놓고 있어 주목된다.

이들 지자체는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2020년까지 개발계획과 개발예정지역을 명시한 도시기본계획을 속속 확정짓고 단계적으로 시행에 들어갈 채비를 차리고 있다.

수도권의 개발지도가 만들어지는 셈이어서 부동산 시장에 큰 반향을 몰고올 전망이다.

이들 가운데 서울 강남권에 버금가는 유망 지역인 용인의 경우 남사면 봉무리 일대에 부천 중동신도시(165만평)보다 큰 570만㎡(172만평) 규모의 복합 신도시를 조성할 계획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16일 용인시가 건설교통부의 승인을 거쳐 확정한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이제까지 수지구와 기흥구 등 서북부 지역이 중심이던 개발축이 앞으로는 처인구의 동북 지역과 남부권으로 바뀐다.

특히 이제까지 유력한 신도시 후보지로 꼽혔던 남부권의 남사면 봉무리 일대에는 주거·업무·연구단지를 갖춘 복합 신도시가 건설된다.

또 기흥에서 용인 구시가지를 거쳐 북쪽 포곡읍을 잇는 경전철 주변 등에도 대규모 복합 및 전원주거단지가 조성된다.

용인 인구는 2020년까지 120만명으로 지금보다 40만명 더 늘어난다.

분당신도시(43만명)와 맞먹는 인구가 증가한다는 얘기다.

이렇게 되면 용인은 경기도에서 수원(135만명 목표)에 이어 두 번째 도시로 커진다.

용인 인구는 2005년 말 현재 수원(105만명) 성남(99만명) 고양(91만명) 부천(86만명)에 이어 도내 5위권이다.

건교부에 따르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도시기본계획을 확정한 수도권 지자체는 용인을 비롯해 성남 구리 안양 등 12곳이다.

또 부천 고양 수원 등 11곳은 이미 승인받은 기본계획을 변경해 다시 마련했으며,화성 등 5곳은 중도위의 심의가 진행 중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서울·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33개 지자체 가운데 28곳의 도시기본계획 수립 및 개편 작업이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 마무리될 전망"이라며 "지방에서도 강릉 제천 청원 군산 남원 광양 등 10곳이 현재 중도위 심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시기본계획이란 20년 단위의 도시공간 구조와 장기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종합계획으로 중장기 토지 및 주택 수급,교통망 계획 등이 담긴다.

강황식 기자 his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