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를 청약할 때 가장 중요한 선정 기준은 '투자가치'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최근 1년 이내 분양을 받았거나 향후 3년 이내 분양받을 계획을 가진 온라인 회원 1천276명을 대상으로 '아파트 분양시 가장 중요한 외부요인'을 설문(복수응답)한 결과, 69.0%가 투자가치를 손꼽았다.

연령별로는 20대 60.1%, 30대 72.0%, 40대 73.1%, 50대 이상 65.6%로, 특히 주요 수요층인 30-40대의 투자가치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통여건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67.2%였으며, '공원 등 자연환경' 50.2%, '교육여건' 45.3%, '편의시설' '38.0%', '브랜드' 27.8% 등 순이었다.

부동산114 정영실 연구원은 "주요 수요층인 30, 40대가 투자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것은 아파트를 '재테크 주거'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개발가능성이 큰 지역에 들어서는 아파트 단지가 더욱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