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지구지정을 끝내고 개발이 추진중인 신도시의 토지보상비가 총 38조8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다 아직 지구지정이 끝나지 않은 동탄2신도시까지 포함할 경우 45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16일 건설교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지구지정이 완료된 12개 신도시(동탄2신도시는 제외)의 토지보상비 총액은 38조8천29억원에 이른다.

신도시별로는 파주신도시가 6조7천819억원으로 가장 많고 ▲검단 4조9천800억원 ▲김포 4조2천752억원 ▲광교 4조2천301억원 ▲아산 4조1천480억원 ▲판교 3조6천667억원 ▲평택 3조215억원 ▲양주 옥정 1조9천735억원 ▲대전 1조8천300억원 ▲송파 1조6천168억원 ▲양주 회천 1조2천168억원 ▲동탄1지구 1조624억원 등이다.

신도시의 토지보상비 지급 현황을 연도별로 보면 2004년 4조5천959억원, 2005년 2조9천700억원, 2006년 5조8천82억원이며 올해도 아직 집행되지 않은 금액을 포함해 4조9천275억원이 예정돼 있다.

특히 내년과 2009년에는 각각 7조5천억원의 보상비가 풀릴 것으로 건교부는 예상했다.

여기에다 아직 지구지정이 끝나지 않은 동탄2신도시의 경우 토지보상비가 6조원이상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동탄2신도시까지 포함하면 내년 이후 풀릴 보상금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부산을 제외한 9개 혁신도시의 토지보상비 총액은 4조4천84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9천228억원, 대구 7천225억원, 충북 5천410억원, 울산 4천774억원, 경남 4천185억원 등이었다.

보상이 거의 마무리단계인 행정도시의 보상비는 4조2천65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신도시와 혁신도시, 행정도시, 그리고 산업단지건설 등 공공사업을 위한 용지 취득이 늘어나면서 토지보상금은 2002년 6조6천589억원, 2003년 8조3천461억원, 2004년 14조583억원, 2005년 15조1천425억원으로 계속 늘어났으며 작년에는 사상 최대인 26조8천477억원에 이르렀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