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산시가 사업비 규모 최대 3조원 이상으로 추산되는 초대형 개발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시는 상록구 사동 90블럭 자동차경주장 부지 11만여평에 대한 개발방안을 공모해 이 중 우수 제안을 낸 3개 업체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개발 대상 부지는 안산시가 2005년 국제자동차경주대회인 챔프카 대회를 유치키로 하고 트랙과 부대시설을 건설하려다 대회가 무산되면서 방치해 온 땅이다.

시는 지난달 제안업체가 자유롭게 개발구상 및 사업방향을 선택하는 자유제안 방식으로 사업공모에 나섰고 2차례의 심사를 거쳐 최근 GS건설, SK건설, 포스코건설 등 3개 업체의 제안으로 압축했다.

이들 업체의 제안 내용을 보면 해양 테마파크 조성, 컨벤션센터 및 호텔 건설, 자동차 테마파크 조성 등 굵직한 개발사업을 각각 포함하고 있다.

사업비는 1조6천억원에서 최대 3조5천억원 규모에 이른다.

안산시의 1년 예산이 8천억원선인 점에 비춰볼 때 이번 사업은 안산시뿐 아니라 전국 지자체를 통틀어서도 근래에 보기 드문 대형 개발프로젝트로 평가된다.

시는 3개 제안서를 비교 검토한 뒤 다음달께 최종안을 선정해 해당 업체와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방침이다.

이어 내년 5∼6월께 부지 개발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밟고 정식 협약을 체결한 다음 내년말이나 2009년초 본격적인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주원 시장은 "시민 여론과 시의회 의견을 반영해 우리 시의 발전전략에 부합하는 개발방안을 선정한 후 이른 시일 안에 적법한 절차에 따라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이번 사업이 시행되면 지역의 건설경기 활성화와 고용확대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는 것은 물론 서해안의 중심도시로 부상하는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log.yonhapnews.co.kr/jeansap

(안산연합뉴스) 박기성 기자 jeansa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