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도시에 처음으로 조성되는 주거 단지인 '첫마을' 사업에 대한 설계 참여 열기가 뜨겁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충남 연기군 남면 송원리 일대 34만평에 들어서는 7000가구 규모의 첫마을 국제설계 공모에 국내 39개 팀과 미국 프랑스 스페인 스위스 등 14개국 17개 팀을 합쳐 모두 56개 팀이 참가해 경쟁을 벌일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행정도시 건설 기본틀인 반지형 도시구조를 제안했던 스페인의 안드레 오르테가 교수 등 기본 개념 국제공모 때 당선된 10명이 모두 참여한다.

첫마을 설계 경기는 주택 유형과 용적률,층수 등을 자유롭게 계획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행정도시 첫마을 사업은 올 9월 당선작을 결정한 뒤 기본구상안 확정(연말)과 기반시설 공사(내년 7월) 등을 거쳐 2008년 6월 건축 공사에 들어가 2009년 6월 2000가구 분양을 시작으로 2011년 말까지 입주를 마칠 예정이다.

강황식 기자 his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