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개발제한지역주민연합회 회원 3천여명은 13일 오후 3시 정부과천청사앞 운동장에서 '주민생존권 회복 결의대회'를 열어 건설교통부의 개발제한구역 규제강화 방안 철회를 요구했다.

연합회는 "개발제한구역내 주거용 비닐하우스와 축사, 창고 등은 생계용으로 이용하고 있는데 건교부가 단속강화방침을 밝혀 생존권을 위협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집회 과정에서 15분동안 운동장 인근 왕복4차로 도로를 점거,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으나 양측의 부상자는 없었다.

건교부는 이날 훼손이 심각한 개발제한구역을 특별정비지구(가칭)로 지정하고 공원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키 위해 연구용역을 의뢰했으며, 연내 관련법 개.제정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과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c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