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도시 시범단지(첫마을)가 7천가구 규모로 건설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이해찬 국무총리.최병선 경원대 교수)는 28일 오후 중앙청사에서 추진위 8차회의를 열어 행정도시 건설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시범단지 건설계획과 도시개념 국제공모 심사계획을 확정했다. 추진위는 우선 2007년 7월 시범단지 건설공사에 들어가 2009년 12월부터 입주를 시킨다는 계획이다. 최초 입주시기는 당초계획보다 1년 가량 앞당겨 진 것이다. 대한주택공사가 개발하는 시범단지에는 7천가구(행정도시 전체 20만가구) 규모의 주거단지와 함께 초.중.고등학교, 기본적인 상업.서비스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기존의 획일적 개발방식을 탈피해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개발방식을 적용해 첫마을을 건설할 계획"이라면서 "첫마을 건설사업을 통해 향후 예상되는 문제점을 조기에 발굴, 개선책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추진위는 당초 예정대로 다음달 15일 도시개념 국제공모 당선작을 발표하고 12월부터 행정도시 예정지(충남 연기.공주)에 대한 토지매수 및 보상에 착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실시한 도시개념 국제공모에는 총 351개팀이 참가했으며 지금까지 103개팀이 작품을 제출했다고 추진위는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