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타결,개성공단 본격 가동 등 최근 남북관계 개선 호재를 타고 휴전선 인근 민간인통제선 내 토지들이 꿈틀거리고 있다.

19일 해당 지역 중개업소에 따르면 6자회담 타결 이후 한 달 동안 민통선 내 토지에 대한 매수 문의와 거래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들 지역의 토지 경매 물건 낙찰가율도 200%까지 올랐다.

특히 개성관광 활성화,개성공단 본격 가동 등 활발한 남북 교류의 직접 수혜가 예상되는 경기 파주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늘고 있다.

파주의 경우 다른 곳은 LCD공장·신도시 등 호재를 업고 땅값이 급등했으나 이들 민통선 땅은 다른 지역보다 저평가돼 있어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현재 거래 가능한 민통선 내 매물은 평균 평당 12만원 정도로 30만원을 호가하는 민통선 외곽 지역보다 싸다.

통일촌 등 민통선 내 주민 거주 지역에 있는 소규모 매물 거래가 활발하다.

박종영 파주 크로바공인 대표는 "민통선 땅 매입자는 최소한 5~10년을 내다보고 장기 투자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공영개발이 이뤄지더라도 평당 30만원 넘게 보상받은 교하지구 농지 등에 비춰 수익률이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민통선 내 토지는 남북관계 등의 변수가 워낙 많아 섣불리 투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한다.

또 등기 이전 자체가 불가능한 지뢰 매설 지역 등 민통선 특유의 변수가 많고 출입 제한도 있어 매물을 꼼꼼히 확인하기도 힘들다.

내년부터는 토지거래허가구역 내 취득 토지의 경우 이용 목적 미이행시 땅값의 10%에 해당하는 이행강제금을 물어야 하는 등 장기 투자에 따른 부담도 늘어나게 된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