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석(姜東錫) 건설교통부 장관은 12일 "다음달까지 신행정수도 후속단일 방안을 마련해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동시에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신행정수도 후속방안과 국가균형발전을위한 언론사 부장단 간담회와 지역단체대표 간담회를 잇따라 열고 "국회 요구에 따라 신행정수도 3개 후속 방안(행정특별시, 행정중심도시, 교육과학연구도시) 중 단일 방안을 마련한 뒤 공공기관 지방이전, 혁신도시 및 기업도시 건설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신행정수도 후속 방안은 참여 정부가 서울의 집중을 지방으로 분산시키기 위한 핵심 사업"이라고 강조하고, "정부 부처를 먼저 이전해야 공공기관 지방이전도 가능한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현권 경북북부지역혁신협의회 분과위원장은 "국가균형발전정책은 지역민이 제대로 참여하지 못해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면서 "과거 새마을운동 정책은지역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었던 점을 기억해 달라"고 말했다. 또 민영창 지역혁신운동센터 본부장은 "정부가 신행정수도 후속 방안을 확실히제시할 것"을 촉구하고, "특별행정기관의 이전과 분권 등의 정책을 추진한 지 2년이지났지만 추진 속도가 느리다"고 지적했다. 이성근 한국지역개발학회 회장은 "신행정수도 후속 방안에 허탈감을 느끼는 여러 시도의 정서적 박탈감을 감안해 후속방안과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동시에 발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건의했다. 우성호 경북도의원은 "신행정수도 정책이 정치적 색채를 갖고 있고, 낙후된 경북 북부지역민은 상대적 박탈감을 갖는 게 사실"이라면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중앙선 복선화 등의 사회간접자본 사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윤대식(영남대) 교수는 "신행정수도 후속 방안과 공공기관 이전은 물리적 분산이며, 앞으로는 사회.경제적 분산을 위한 분석과 접근도 동시에 추진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대구=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park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