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경매에 나온 고가 부동산을 부부 등 두사람이상이 공동 입찰하는 사례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경매정보제공업체 디지털태인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법원 경매에서 낙찰된 감정가 10억원 이상 경매물건은 26건으로 이 중 5건이 공동입찰을 통해 낙찰된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택의 경우 낙찰된 10건중 30%인 3건이 공동입찰을 통해 낙찰됐다. 지난 10월만 해도 법원경매에서 낙찰된 감정가 10억원 이상 물건 총 18건 중 공동입찰은 1건에 불과했고 9월에는 낙찰된 17건 중 공동입찰이 단 한건도 없었다.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경매에서도 공동입찰을 통해 낙찰된물건은 10건을 넘어 지난 10월까지만해도 공동입찰이 하루 2~3건에 불과했던 것에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디지털태인은 덧붙였다. 이날 공동입찰로 낙찰된 물건 중 감정가 10억원이상 부동산은 성북동에 소재한단독주택과 반포동에 소재한 아파트 등 2건으로 성북동 단독주택은 감정가 30억원에서 한차례 유찰된 24억2천만원에 경매에 부쳐져 M씨 부부에 24억5천100만원에 낙찰됐다. 이 물건의 기준시가는 9억원이었다. 이처럼 최근 공동입찰이 늘어난 것은 내년 도입되는 종합부동산세가 인별로 소유 부동산 가액을 합산해 부과되기 때문이라고 디지털태인은 설명했다. 디지털태인 이영진 부장은 "주택의 경우 국세청 기준시가로 9억원을 넘더라도공동매입을 통해 지분을 쪼개 소유하면 종부세를 피해갈 수 있다"며 "앞으로 경매시장에서 공동입찰, 특히 부부 공동입찰이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hisunn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