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 상징으로 불리는 주상복합 아파트 `타워팰리스'가 잇따라 법원 경매시장에 나오고 있지만 줄줄이 유찰되고 있다. 30일 경매정보제공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날 서울지방중앙법원 경매6계에서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A동 16층 73평형이 감정가 25억원에 경매가 진행됐지만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이 물건의 기준시가는 15억5천700만원이며 총 채권액이 49억원에 이른다. 이에 따라 이 물건은 내년 1월 18일 최초감정가에서 20% 하락한 20억원의 가격에 다시 경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9월 경매가 진행된 타워팰리스 C동 19층 73평형(감정가 23억원)역시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었다. 또 타워팰리스 A동 45층 69평형도 현재 경매예정물건에 등록돼 감정평가와 현황조사 등 경매 준비 절차를 밟고 있는 등 타워팰리스가 줄줄이 경매에 나오고 있지만쉽게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최근 매매가 없어 정확한 시세는 알 수 없지만 감정가가상당히 높게 책정됐다"며 "게다가 종합부동산세 도입 등으로 세부담이 크게 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선뜻 입찰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hisunn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