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도권에서 지난 99년 이후 가장 많은 아파트가 입주할 예정이어서 역전세난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인 닥터아파트는 내년 수도권 입주물량을 조사한 결과 모두 4백31개 단지에서 16만9천5백22가구가 입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수도권 逆전세난 내년 더 심화"

이는 지난 99년(17만9천2백9가구) 이후 가장 많은 입주물량이다.

올해의 16만8천73가구에 비해서도 1천5백가구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4만9천7백43가구(1백93개 단지),인천 2만2천9가구(39개 단지),경기 9만7천7백70가구(1백99개 단지) 등이다.

인천지역에선 연수구 송도지구에서 7개 단지 4천4백60가구의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경기도의 경우 남양주시 평내지구(5개 단지,3천40가구)·호평지구(4개 단지,2천6백97가구),파주시 교하지구(5개 단지,3천4백42가구) 등에서 입주가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닥터아파트 관계자는 "주택산업 사상 최대 호황기였던 2002∼2003년에 공급된 아파트들이 올해부터 내년까지 집중적으로 입주한다"며 "신규입주 물량 과대에 따른 역전세난 현상이 내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