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아파트 재건축 허용연한을 당초 시의계획보다 2년 완화하고, 시의회의 수정 조례안보다는 1년 강화하는 내용의 조례안이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시의회 도시관리위원회는 17일 상임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도시 및 주거 환경정비 조례안'을 의결했다. 조례안은 1992년 1월1일 이후 준공된 아파트는 40년, 1981년 12월31일 이전에지어진 아파트는 20년이 지나야 재건축할 수 있도록 하고, 1982년 1월1일∼1991년 12월31일 사이 준공된 아파트는 1년이 지날 때마다 대상연한을 2년씩 늘리는 내용을담고 있다. 이는 지난 7월 시가 시의회에 제출했던 당초 조례안보다는 기준 연도가 2년 완화되지만 시의회가 9월 의결한 수정 조례안보다는 1년 강화된 것이다. 조례안은 또 재개발사업시 임대주택 건립 규모를 총 건립 가구수의 17%, 거주세입자 가구수의 35% 이상 중 가구수가 많은 쪽에 맞춰 건립토록 했다. 시의회는 19일 열리는 정기회 본회의에서 시의 재의요구안은 부결시켜 자동 폐기시키는 대신 이러한 절충안을 발의, 통과시켜 조례로 확정한다는 복안이다. 절충안이 본회의에서 의결되려면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과반수 찬성을 얻어야한다. 그러나 시의원들 사이에는 "당초 시의회가 통과시킨 `재건축 연한을 3년씩 완화하는 내용의 수정조례안을 밀고 나가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절충안이 본회의에서도 통과될 지는 아직까지 미지수다. 시의회 관계자는 "자체 설문조사 결과 의원들의 70%는 `시의회 수정조례안'을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본회의 통과 여부는 두고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민단체들은 당초 서울시 안대로 시의회가 통과시켜 줄 것을 주장, 절충안이 통과되더라도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