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아파트 평당 매매가가 사상 처음으로 2천만원을 넘어섰다.

28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평당 매매가는27일 현재 2천2만원을 기록, 지난달말(1천921만원)보다 4.2%가 오르면서 사상 처음으로 2천만원을 넘어섰다.

강남구의 아파트 매매가는 올 1월초 평당 1천741만원에서 현재 2천2만원으로 평당 261만원이 올라 상승률이 14.9%에 달했다.

월별 평당 매매가는 1월말 1천723만원으로 지난해말보다 소폭 떨어졌지만 2월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 2월말 1천743만원, 3월말 1천750만원, 4월말 1천782만원, 5월말 1천851만원, 6월말 1천854만원, 7월말 1천921만원을 기록했다.

상승률은 1월 -1.16%, 2월 0.93%, 3월 0.41%, 4월 1.98%, 5월 3.86%, 6월 0.15%,7월 3.93%였으며 특히 7월말부터 이달말까지는 4.21%로 올들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강남구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를 주도한 것은 대치동과 도곡동, 삼성동일대의 재건축 추진단지들로 분석된다.

4월과 5월에는 개포동 주공단지들의 안전진단 통과를 앞두고 인근 재건축단지와기존 아파트의 시세가 크게 올랐지만 이 오름세는 정부의 5.23 주택가격안정대책 직후 꺾여 5월말부터 6월까지 1개월 정도 안정세를 보였다.

하지만 7월부터 주거환경정비법과 재건축 최저연한 등 재건축 허용요건이 강화됐지만 6월말까지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했거나 건축연한 적용에서 제외된 단지들에게는 오히려 호재로 작용, 매매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또 여름방학 이사철과 맞물리며 학군과 주건환경이 우수한 개포동, 대치동, 압구정동 등의 일반아파트까지 상승세가 확산되며 매매가가 크게 상승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강남구 내의 동별 평당 매매가를 보면 개포동이 2천570만원으로 가장 높고대치동 2천239만원, 삼성동 1천975만원, 압구정동 1천883만원, 도곡동 1천858만원순이다.

강남구외에 서울 구별 평당 매매가를 보면 서초구가 1천654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으며 송파구(1천653만원), 용산구(1천332만원), 강동구(1천323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닥터아파트의 곽창석 이사는 "서울시에서 재건축 규제를 강화한다고 했지만 주민들의 반발에 밀려 종별 세분화도 확정짓지 못하는 상황에서 재건축 기대심리가 꺾이기를 바라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