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주택가의 담을 허물어 조경시설을 갖춘주차공간을 만드는 사업이 추진된다. 주택가 이면도로는 기존의 차량통행 위주에서 거주민을 위한 보도와 녹지공간을확대한 `커뮤니티 도로'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주차난으로 슬럼화돼가고 있는 주택가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주차난 완전해소 ▲녹지공간 확보 ▲이면도로 구조 및 통행방식 개선을 골자로한 `그린 파킹 2006(Green Parking 2006)'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주민들이 담을 허물수 있도록 공사비 일체와 조경 시설비를 지원하고 주민이 원할 경우 골목길별로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담 허물기 사업을 거부하는 주민에 대해서는 공영주차시설 이용을 배제하는 등상대적인 불이익을 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주택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일반건축물 부설주차장의 완전개방을 유도하고 주차공간이 없는 주민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지원해주기로 했다. 이 사업으로 주택가의 주차공간이 확보될 경우 현재 운영중인 거주자우선주차구역은 최대한 축소할 방침이다. 골목길 이면도로는 외부차량의 주택가 진입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차로가 3.5m 미만으로 축소돼 여유 공간에는 보도와 녹지공간이 확대된다. 또한 불필요한 노상 주차구획이 제거되고 통행방식이 일방통행제로 바뀐다. 시는 8월중 25개 자치구별로 1개동씩 시범지역을 선정, 내년 상반기까지 주차난완전해소의 표준모델로 조성하고, 이후 연차적으로 2006년까지 주택가의 절반 이상을 새로운 모습으로 바꿔나갈 계획이다. 시는 조성된 시범지구에는 전담 순찰조를 편성해 불법주차를 단속하고 주민자치위원회를 중심으로 불법주차 신고체제를 구축, 필요한 경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황치영 주차계획과장은 "청계천 복원을 계기로 환경문제가 시민의 화두가 되고있는 점을 고려할때 기존 차량위주의 주차정책에서 사람 위주의 친환경적 주차 정책으로 전환이 요구되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불필요한 승용차 이용 억제에도 큰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 기자 pc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