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에 아파트 3만4천794가구가 새로 분양된다. 28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이 물량은 3월(2만5천763가구)에 비해 35.1%, 지난해 4월(3만305가구)에 비해 14.8% 각각 늘어난 것. 대형업체가 2만6천189가구(75.3%), 중소업체가 5천383가구(15.5%), 주택공사가 3천222가구(9.2%)를 분양한다. 서울 4천588가구와 인천 2천152가구, 경기 1만9천231가구 등 수도권 물량이 2만5천971가구로 74.6%나 되며 지방은 대전 1천654가구, 강원 1천311가구, 부산 1천265가구, 경북 1천184가구, 충남 1천118가구, 전남 732가구, 제주 467가구, 경남 448가구, 대구 351가구, 광주 293가구 순이다. 규모는 ▲60㎡(18평) 이하 7천227가구 ▲60-85㎡(25.7평) 1만9천993가구 ▲85㎡ 초과 7천574가구로 국민주택 규모(85㎡) 이하 물량이 78.2%를 차지하며 유형은 분양주택 3만663가구, 임대주택 4천131가구이다. 서울은 재건축 물량이 많아 쌍용.LG.현대건설이 도곡동에서 3천2가구, 롯데건설이 서초동에서 132가구, 현대산업개발이 등촌2동에서 292가구를 각각 선보이고 인천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연수구 동춘동 송도신도시에서 일반분양 물량 600가구, 주택공사가 인천 마전동에서 임대물량 621가구를 내놓는다. 경기지역은 부천송내 대우건설 지역조합 아파트 1천1가구, 남양주평내 금호산업재건축 아파트 926가구, 일산가좌 벽산건설 일반분양 아파트 1천940가구, 양주 LG건설 일반분양 아파트 3천653가구, 남양주호평.용인마평.화성태안2 주택공사 임대아파트 1천689가구 등이 예정돼 있다. 문의는 각 업체 또는 한국주택협회(☎02-512-0191), 대한주택건설협회(☎02-785-0990), 대한주택공사(☎031-738-3708).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