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오피스텔 분양물량이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이에 따라 최근 공급과잉론이 제기되고 있으며 일산 등 일부지역을 중심으로 가격도 하락추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부동산114는 올해 서울과 경기 지역내 오피스텔 분양물량은 총 8만2천728실에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오피스텔 시장이 역시 활황세였던 작년 4만331실의 배를 넘는 물량이며 2000년 8천447실의 10배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이미 올들어 11월말까지 7만9천8실이 공급됐으며 12월중에는 3천720실이 공급될예정이다. 오피스텔의 분양 증가는 부동산 시장에 시중자금이 몰리면서 올 상반기에 주거형을 중심으로 분양이 호황을 맞이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아파트에 대한 정부의 투기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한동안 틈새상품으로 부각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올해 서울시내 월간 공급물량은 1∼2월 2천실대에서 3∼5월에 5천∼7천실대로 급증했다가 6∼9월 1천∼2천실대로 떨어졌으나 10∼11월에는 5천실대로 다시크게 늘었다. 해밀컨설팅의 황용천 대표는 이와 관련, "공급 과잉 등 영향으로 오피스텔 가격이 최근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서울 광화문이나 강남권은 사정이 괜찮은 편이지만 일산 등은 공급과잉이 심해 공실도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부동산114의 월별 시세 조사에서 서울과 경기지역 오피스텔 매매가는 올해1∼6월 월간 0.32∼0.72%의 증가율을 기록하다가 7월(-0.27%)에 잠시 하락세를 보인뒤 8월(0.37%)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9월(1.09%)에는 올해 최고의 오름세를 보였으나 10월(0.07%)과 11월(0.15%)에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특히 전세는 지난 2월의 경우 2.23% 오르는 등 올들어 계속 상승세를 유지하다10월(-0.30%)부터 떨어지기 시작해 11월에는 0.23%의 하락세를 보였으며 역시 9월까지 상승세를 유지하던 월세도 10월부터 내림세로 돌아서 수익성 상품으로 매력을 잃어가고 있다. 한편 올해 서울 및 경기지역 입주물량도 1만5천404실에 달해 작년(6천554실)의배를 훨씬 넘었다. 특히 올해 분양물량의 본격적인 입주가 예정된 2003년(4만1천336실)과 2004년(6만6천204실)에는 더욱 크게 늘어날 것으로 집계돼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기자 ev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