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에 신도시급 대형 택지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경기지방공사는 평택시 지제동 일대 70만평과 서정동 일대 55만평 등 2개소에 1백25만평의 택지개발을 위해 평택시와 사업추진 일정, 개발이익 처리 등 주요 사업내용을 협의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지방공사측은 내년초까지 평택시와 협의를 완료하고 상반기중 건설교통부의 택지지구 지정을 받아 하반기부터 사업 추진에 나설 방침이다.

사업시행 방식은 평택시로부터 사업시행권을 위탁받아 일괄 개발하기로 했다.

지제동 일대 70만평에는 1만3천7백여가구의 공동주택을 오는 2008년까지 지을 계획이고 서정동 55만평에는 2009년까지 1만1천여가구를 건설할 예정이다.

경기지방공사 관계자는 "경부축 상의 개발 압력을 해소하기 위한 방편으로 평택지구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며 "환경을 우선하는 계획도시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영 기자 songk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