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이달 중이나 늦어도 연말까지 우선해제 대상이었던 은평구 진관내외동 등 6곳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가 빨라야 내년 6월 이후에나 가능하게 됐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당초 연말까지 해제 예정이던 인구 1천명 이상, 300호 이상 우선 해제대상 지역인 은평구 진관내.외동, 구파발동, 종로구 부암동, 강동구 강일동, 노원구 중계본동, 상계1동 등 7곳 중 중계본동을 제외한 나머지는 이같이 연기됐다.

중계본동은 예정대로 다음달중으로 해제 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은평구 진관내.외동과 구파발동은 은평 뉴타운 개발계획 수립이 내년 6월까지수립되므로 이에 맞춰 해제 절차를 밟게 된다.

종로구 부암동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용역 절차가 내년 11월까지 돼있어 이르면 내년 6월경에나 대략적 계획안이 나와 해제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국민임대 아파트 건립에 들어갈 강동구 강일동, 상계1동역시 택지개발 지정 절차 등에 따라 6월쯤 해제가 가능하다.

그러나 중계본동은 도로가 지나는데다 강일동과 상계1동 주변이 논이라서 전체적 개발 계획이 필요한 데 비해 주변 수목 상태가 양호한 경계선이 뚜렷해 이르면연말까지 해제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들 6곳 외에 국립공원내 집단취락 지역인 성북구 정릉동, 도봉구 도봉동 무수골 등 2곳 또한 자연공원법에 따른 국립공원 해제절차를 건설교통부에서 밟고 있는관계로 내년 상반기에나 시에서 도시계획법을 적용해 해제에 들어갈 수 있다.

시는 현재 그린벨트내 주택 20호∼300호의 중규모 집단취락의 주택 산재 분포에대한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는 이들 300호 미만 중규모 집단취락군의 경우, 내년 1월중 우선해제 대상 및취락지구 지정 정비대상 취락 선정에 들어가 3월 이후에 개발제한구역 변경절차를이행할 계획이다.

시는 앞서 지난 9월 서초구 방배동 전원마을 등 집단취락지 6곳을 대상으로 서울에서 처음으로 그린벨트 해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당초 연말까지던 6곳에 대한 해제 절차가 내년 6월로 연장되기는했어도 시장이 해제권한을 갖고 있는 만큼 일단 절차에 들어가면 이전과 달리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sungj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