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지역에 건설되는 국민임대주택단지에는 환경친화적인 기준인 녹지율과 밀도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건설교통부는 전국 18곳, 376만평에 건설될 국민임대주택단지에는 25%의 녹지율과 15층이하의 중저밀도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라고 5일 밝혔다.

통상 택지개발지구에는 18-20%의 녹지율과 15-25층을 지을 수 있는 고밀도 기준이 적용된다.

건교부는 특히 그린벨트 해제지역의 국민임대주택단지 사업시행자와 관계기관이사업계획 수립 및 승인기준으로 활용하도록 토지이용.인구밀도.용적률.건폐율 등 물리적인 계획기준과 녹지율 등 대상지구에 부합되는 친환경개발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를위해 건교부는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에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건교부는 또 국민임대주택단지 대상지중 녹지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지적돼온 부천 여월지구를 친환경 주거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개발구상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건교부는 지난 2월 국민임대주택 20만가구 건설계획의 일환으로 수도권과 광역시의 그린벨트 해제지역 18곳, 376만평에 국민임대주택단지를 건설한다고발표했으며 주민공람, 관계부처 협의가 지난 5월 완료됐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기자 kji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