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하일동과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을 잇는 연장 61.1㎞의 서울-춘천 고속도로가 내년에 착공돼 오는 2008년 완공된다.

기획예산처는 30일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춘천 고속도로를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키로 확정했다.

이 고속도로는 강일-화도 구간은 6차선, 화도-춘천 구간은 4차선으로 건설되며국가기간교통망인 중부내륙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연결된다.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 동부지역과 강원도간의 만성적인 교통난이 해소되고수도권과 강원지역의 물류체계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당초 현대건설과 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도로공사 , 고려개발, 한일건설 등이 출자한 가칭 서울-춘천고속도로주식회사가 정부에 추진을 제안해왔다.

이 고속도로는 준공과 동시에 국가에 소유권이 귀속되고 운영권은 사업시행자에게 인정되는 BTO방식으로 건설되며 사업시행자는 준공후 30년간 무상사용권을 갖게된다.

기획예산처는 접수된 사업제안내용을 공고한 뒤 다른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한제3자 접수를 거쳐 사업시행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기획예산처는 한편, 민간투자사업 실시계획 승인기간을 현행 6개월에서 3개월이내로 단축하고 재정.금융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올해 민간투자사업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유의주기자 ye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