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에서 올상반기중 27개 단지에서 총 2만6백40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1천 가구가 넘는 대단지는 죽전지구의 현대건설·포스코개발,동천리 수지6차 동문건설,신봉리 수지7차 LG건설 등 7개 단지나 된다.

봄철인 3∼5월에 분양이 집중된다.

3월에 7천5백39가구의 아파트가 선보이는 데 이어 4월 3천1백90가구,5월 6천3백11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올해도 수도권 최대의 아파트 분양시장은 용인이 될 것"이라며 "공급물량이 쏟아지는 반면 수요는 제한적이어서 평형 및 브랜드간 양극화 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죽전 동천 신봉 등 수지읍에 공급많아=죽전지구에서 5천여가구가 공급되는 등 수지읍에서만 1만5천8백여가구가 쏟아진다.

또 30평형대가 전체의 60%를 넘는 1만3천가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첫 분양의 포문을 여는 업체는 현대건설과 포스코개발로 죽전지구 39,40블록에서 39∼75평형대 총 1천3백10가구의 ''포스홈타운''을 이달 하순께 분양한다.

2월엔 동문건설과 우림건설이 3백가구 안팎의 중소형 단지를 수지읍 동천리와 기흥읍 고매리에서 각각 선보인다.

3월엔 죽전지구 38블록에서 32평형 1천4백66가구를 선보이는 현대산업개발을 비롯 10개 업체가 공급에 나서 분양 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신안종합건설도 용인 모현면 일산리 외국어대 인근에서 7백56가구를 분양한다.

4월엔 대우건설 태영 등이 수지읍 죽전 신봉 성복,기흥읍 등지에서 20∼30평형대의 아파트를 분양한다.

5월엔 LG건설 등 7개 건설사가 수지읍에서 분양에 나선다.

◇투자요령=올 상반기 용인 아파트 분양시장에는 공급물량이 풍부한 만큼 서두르지 말고 입지여건과 분양가 등을 꼼꼼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

분양업체들도 이를 감안해 다양한 홍보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인지도가 낮은 분양업체들은 실수요자가 관심을 가질 만한 30평형대와 평당 5백만원선의 저렴한 분양가를 최대한 홍보할 계획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대형 건설사를 제외한 건설업체가 공급하는 아파트의 경우 평당 분양가가 낮은 편인 중소형 평형아파트의 인기가 비교적 높을 것"이라며 "수지읍 죽전리 신봉리 성복리 일대에 아파트를 선보일 업체들간 분양경쟁이 치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