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삼동 뱅뱅사거리에 위치한 두산중공업빌딩이 푸르덴셜생명에 팔린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푸르덴셜생명은 건물가치 실사와 매입 타당성 검토를 마치고 두산중공업과 빌딩매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최근 체결했다.

양측은 현재 가격을 놓고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이르면 이달 말께 본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매각대금은 1천70억원 내외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푸르덴셜생명은 총 대금중 3백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나머지는 미국 푸르덴셜 본사와 일본 푸르덴셜이 자산담보부증권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치를 방침이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