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은 서울 서초동의 교대역 부근에 짓는 주상복합 아파트인 ''서초 대우아이빌''에 대한 유지보수 등 사후관리를 대한주택보증의 자회사인 대한토지신탁에 맡길 예정이다.

대우 관계자는 26일 "주상복합 아파트가 주택보증의 보증을 받지 않는데 따른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덜기 위해 관리신탁을 추진하게 됐다"며 "조만간 대한토지신탁과 관리신탁 계약을 맺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우아이빌은 9∼27평형의 2백53가구로 이뤄진 임대주택사업용 소형 아파트다.

평형별로는 △9∼16평형 1백98가구 △19∼21평형 28가구 △25∼27평형 27가구 등이다.

5백21평의 대지에 지하 3층,지상 15층 1개동으로 건립된다.

한편 대우는 일부 미분양가구에 대해서 내년 1월10∼11일중 일반 청약을 받아 1월12일 우선청약자와 함께 당첨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평당 분양가는 6백30만∼7백40만원 선이며 견본주택은 강남역 부근에 있다.

2003년 6월 입주예정이다.

(02)566-0068

손희식 기자 hssoh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