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중 전국에 공급되는 국민임대주택의 물량이 당초 계획보다 50% 늘어난 1만5천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건설교통부는 11일 도시 서민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내년 국민임대주택 공급규모를 임대기간 10년의 전용면적 18평짜리 7천5백가구, 임대기간 20년의 전용면적 15평짜리 7천5백가구 등 총 1만5천가구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건교부는 이를 위해 모두 7천9백5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2천3백64억원은 정부재정에서 지원하고 3천1백67억원은 국민주택기금, 7백91억원은 대한주택공사, 나머지 1천5백83억원은 입주자가 각각 부담하게 된다.

국민임대주택은 정부재정에서 전체 사업비의 30%를 지원하는 서민층 주택으로 월 14만∼15만원의 임대료를 내면 거주할 수 있다.

입주자격은 10년짜리의 경우 월 소득이 1백60만원 이하인 무주택자, 20년짜리는 월 소득이 1백13만원 이하인 무주택세대주다.

이중 10년짜리 국민임대주택은 청약저축 납입횟수에 따라 우선순위가 정해진다.

유대형 기자 yoo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