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초 실시될 8차 서울 동시분양에서는 10개단지 1천7백여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 7차 동시분양 때보다 2배정도 늘어난 물량이다.

대우건설 현대건설 동부건설 경남기업 (주)동신 등 10개 주택건설업체가 분양을 준비중이다.

송파구 문정동 대우아파트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강북지역에서 분양된다.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20~30평형대 중소형아파트가 전체 공급물량의 80%에 이른다.

◆문정동 대우=송파구 문정동 117에 들어서는 아파트로 32평형 1백50가구가 모두 일반분양된다.

평당분양가는 6백80만원선이다.

국민은행이 부동산투자신탁상품인 ''빅맨1호''를 통해 펀드를 조성해 자금을 조달한 사업이다.

◆당산동 동부=철우아파트를 헐고 짓는 재건축아파트다.

총 4백68가구중 2백38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분양가는 평당 6백만~6백50만원선이다.

동별로 조합원분과 일반분양분을 골고루 배치,로열층 당첨확률이 높은 편이다.

◆장안동 현대=장안시영1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단지다.

22개동 2천1백82가구중 소형평형인 22,23평형 2백42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하철 5호선 장한평역까지 걸어서 15분거리로 다소 먼게 흠이다.

◆중계동 경남=중계동 137일대에 2백99가구가 건립된다.

실수요가 많은 32평형 1백53가구를 포함,24~43평형 1백94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하철 4호선 상계역이 걸어서 5분 거리고 상계시장 미도파백화점 상계백병원도 멀지 않다.

◆돈암동 동신=24~54평형 6백여가구 규모의 중형단지다.

33평형이 2백20가구로 가장 많다.

분양가는 평당 4백90만~5백90만원선이다.

단지 뒤로 북한산 자락이 연결돼 쾌적한 편이지만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역이 없다는게 흠이다.

◆기타=대창기업이 노원구 상계동에서 31,32평형 아파트 1백17가구를 공급한다.

평당분양가가 4백60만원선으로 이번 동시분양물량중 가장 싸다.

형미종합건설은 관악구 신림동에서 4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모두 73가구의 소규모단지다.

이밖에 동양메이저건설 광성토건 용명산업개발도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