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 동백.죽전지구 4만가구와 인근 아파트 1만가구 등 5만여가구 입주민들이 이용할 서울로의 고속화 연결도로를 낼 자리가 없는 사실이 밝혀졌다.

도로가 지나갈 용인시 구성면 마북.언남리 일대가 마구잡이 개발로 인해 아파트를 짓거나 건축허가를 받은 부지로 빼곡이 채워져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토지공사가 1998년 10월 발표한 동백~죽전~분당을 잇는 7㎞의 고속화도로 건설이 벽에 부닥치거나 상당히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올 하반기 본격 분양이 시작될 동백.죽전지구 입주민들은 심각한 교통난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토지공사에 따르면 동백택지개발지구와 죽전택지지구를 잇는 고속화도로의 건설이 벽에 부닥쳤다.

토지공사는 이 노선을 뒤늦게 현지답사한 결과 경찰대 등 기존 시설물과 아파트 공사현장.부지 등 장애물이 가득한 것을 발견했다.

사전답사도 없이 지도상 작업으로 이 중요한 도로노선을 긋는 잘못을 저지른 것이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