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불만, 인터넷으로 처리하세요''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아파트 A/S문제를 접수받아 해결해주는 건설업체들이 늘고 있다.

업체들마다 A/S전용 사이트를 만든 곳이 있는가 하면 각사 홈페이지의 고객코너를 통해 A/S민원을 받기도 한다.

이들 "A/S코너"를 통하면 24시간 불만사항을 접수시킬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대부분의 업체들은 A/S코너에서 전자우편(E메일)을 통해 민원을 받고 있다.

삼성물산 주택부문은 전용 웹사이트(www.samsungaptas.co.kr)를 개설한 케이스.

A/S접수코너와 함께 담당요원 검색코너도 있다.

담당 요원의 이름과 사진이 함께 등록돼 있어 입주자가 특정 요원을 지정해 접수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낯선 요원의 방문에 따른 불안감을 덜게 된다.

이 사이트엔 아파트 하자이행 보증기간도 항목별로 소개하고 있다.

미장 타일 도배 등의 마감공사는 1년이며 급수설비는 2년, 승강기는 3년 등이다.

삼성은 또 법정기한내 하자보수는 물론 도배 장판교체 타일교체 등 간단한 마감공사에 대해선 실비수준으로 시공해주고 있다.

현대건설은 홈페이지(www.hdec.co.kr) 초기화면에 있는 고객마당에서 A/S센터를 두고 있다.

또 현대산업개발(www.hyundai-dvp.com)도 초기화면의 고객서비스 코너에서 A/S접수를 받는다.

대우건설(www.dwconst.co.kr)은 사이버 고객서비스센터 안에 하자접수 코너를 개설해 운영중이다.

쌍용건설(www.ssyenc.co.kr)도 초기화면에 "아파트A/S신청" 코너를 마련했다.

온라인으로 접수된 민원에 대해선 24시간 안에 고객서비스 직원이 방문한다는 것이 쌍용측의 설명이다.

이 회사는 오는 5월말께 A/S를 포함한 고객서비스 전용 사이트를 개설할 예정이다.

금호건설(www.khapt.co.kr)도 고객지원센터 안에 하자접수실을 운영하고 있다.

손희식 기자 hssohn@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