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은 입주한지 5년 이상된 쌍용아파트를 대상으로 주방 욕실 등을 리모델링해주는 "인테리어 클리닉"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쌍용의 이번 서비스는 <>도배 바닥재교체 아트월 우물천장 등의 인테리어 개선<>발코니를 넓히는 등의 공간개선<>싱크대 붙박이장 거실장 신발장 등의 가구개선 등 3가지 부문으로 이뤄진다.

쌍용건설은 "유통마진 없이 원가수준으로 자재를 공급하게 된다"며 "32평형 아파트를 기준으로 시중의 인테리어 공사비의 70% 수준으로 시공해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쌍용건설 인터넷 홈페이지(www.ssyenc.co.kr)에 마련된 "대치동 쌍용아파트" 32평형을 보면 <>아트월 65만원<>우물천장 36만원<>거실확장(발코니확장, 이중창, 목재마루) 3백40만원<>침실확장(발코니확장, 이중창, 황토륨) 2백10만원 등이다.

이 회사는 오는 5월말께 별도의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 입주자들의 취향에 맞는 주문형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 컨설팅코너를 운영할 예정이다.

손희식 기자 hssohn@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